소통공간

보도자료

(19-046)“관광약자 맞춤형 서울 관광 콘텐츠 만들어요”

“관광약자 맞춤형 서울 관광 콘텐츠 만들어요” 서울 다누림 관광 서포터즈 발대식 

 - 대학생 콘텐츠 크리에이터, 장애인 멘토와 함께 서포터즈 활동 개시

 - 관광약자 맞춤형 관광 콘텐츠 제작하여 관광 향유권 범위 확장 

 

□ 서울관광재단(대표이사 이재성)은 지난 7일 관광 향유권 증진을 위한 ‘서울 다누림 관광 서포터즈’ 발대식 및 오리엔테이션을 서울다누림관광센터(종로구 소재)에서 개최했다

 

□ 다누림 관광 서포터즈는 대학생으로 구성된 콘텐츠 크리에이터 30여 명과 지체, 시청각 장애인 등 관광약자 20여 명으로 구성된 관광 멘토가 함께 힘을 합쳐 7개월간 서울 시내 관광지 및 관광편의시설을 조사할 예정이다.

  ○ 활동 참가자들이 제작한 관광약자 맞춤형 서울 관광 콘텐츠는 관광약자의 정보 접근성 향상을 위하여 만들어진 ‘서울 다누림 관광 홈페이지(www.seouldanurim.net)’에 게재될 예정이다. 

 

□ 이번 발대식에는 관광약자의 시선에서 콘텐츠를 제작하여야 할 대학생 참가자들의 이해를 돕기 위해 관광약자의 유형별 차이점과 콘텐츠 제작방법에 대한 설명이 있었으며, 공식 일정 이후에는 조원간의 친밀감을 높이기 위한 조별 네트워킹 시간이 주어졌다. 

 

□ 서포터즈 장재현 씨는 “최근 소셜 미디어 등 다양한 여행 콘텐츠에는 항상 장애인, 고령자 등 관광약자들의 여행에 대한 이야기는 찾아보기 어렵다”라며, “누구나 다 누릴 수 있는 관광 콘텐츠를 제작하여 서울 관광 생태계의 저변을 확장하고 싶다”라고 소감을 밝혔다. 

 

□ 서울관광재단 장대준 시민관광팀장은 "서울관광재단은 누구나 다 누릴 수 있는 관광환경을 조성하여 장애인은 물론, 노약자, 임산부 등 관광약자가 행복한 서울의 관광환경을 조성하고자 한다"라며, "서울 다누림 관광 서포터즈 활동을 통하여 그간 접근성 제약으로 인하여 관광 환경에서 소외되었던 관광약자들의 여행 욕구를 충족할 수 있기를 희망한다"라고 밝혔다. 

 

 

붙임: 서울다누림서포터즈 발대식 사진자료. 끝.